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한샘, 하동지역 수해 소상공인에 물품 지원하동군, 식기살균기 등 4종 생활용품·방역 서비스…수해 소상공인에 전달

하동군은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 기업 한샘(대표 강승수)이 지난해 8월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하동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생활용품과 함께 방역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한샘은 생활 속 위생을 지켜주는 식기살균기 등 4종 각 300세트의 생활용품과 홈 케어 방역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을 통해 수해 특별재난지역 피해 주민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농산물 판로·먹거리 지원, 물품 지원과 방역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군은 기탁자의 뜻에 따라 수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물품을 전달했다.

한샘에서 사회 공헌 활동을 총괄하는 오상우 이사는 “연중 이어지는 코로나19에 여름철 수해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함께 어려움을 이겨내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지원했다”고 말했다.

윤상기 군수는 “어려운 시기에 하동지역 소상공인에 도움을 준 한샘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샘은 상생·지속 가능한 가치 창출을 위한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대·중소기업 농어업협력재단과 협약을 맺고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억 원을 출연해 수해·코로나19 피해를 입은 농·어촌 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