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남부내륙고속철도 추진위원회 긴급 간담회 가져거창군, 해인사역 배제 납득하기 어려워!
가야산, 해인사, 경남이 아닌 경북도의 것이 될 것

 거창군은 거창군청 상황실서 남부내륙고속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해인사역이 배제 된 것에 대한 문제점 등을 논의하기 위해 남부내륙고속철도 추진위원회 회의를 긴급하게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해인사역 유치 공동추진위원장인 구인모 거창군수, 김종두 거창군의회 의장, 안철우 아림예술제위원장을 비롯한 김일수, 강철우 도의원 등 추진위원과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환경평가 결과를 설명하고 그간 역사유치 추진경과와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그동안 거창군은 지난 2019년 5월부터 해인사역 유치 거창군·해인사 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경남도 방문, 유치 홍보 활동 전개, 국토부와 철도 시설공단 방문 등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 역사의 당위성을 강력히 주장해 왔다.

 이러한 주장에도 불구하고 이번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안1과 대안2 모두 해인사역이 배제된 것은 7만 거창군민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회의서 위원들은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국토균형발전을 목표로 하는 국책 사업인 만큼 거창, 합천, 고령, 서대구 등 수혜 인구가 많고 수도권, 충천권, 경북권 등의 국민들이 팔만대장경과 수많은 국보와 보물이 있는 해인사를 방문하는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 야로면 일대에 해인사 역사가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고 했으며 특히, 성주역이 생기면 해인사는 경남이 아닌 경북도민을 위한 해인사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한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 선정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지는 못하지만, 노선안 조정을 위한 경남도의 역할을 강조했으며 예타가 면제됐다는 이유로 향후 경제성이 없어 사라질 것이 뻔한 지역에 역사를 유치하는 것은 미래세대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거창군 추진위원회는 해인사, 고령군, 야로·가야면 등과 과 연대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노선 안에 대해 경남도와 국토부 등에 거창군의 의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구인모 군수는 “100만 관광객이 찾는 해인사가 남부내륙철도 역사에 배제되면 남부내륙철도는 남해안 관광만을 위한 철도로 전락할 것”이라고 하면서 “서북부 경남의 문화와 관광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이 결정되길 바란다”고 했다.

강종금 기자  kjk92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