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기업과 ‘1명 더’ 채용 선언산단공 경남본부·창원경영자협의회 ‘일자리 걱정 없는 창원’ 협력 사업 강화
창원국가산단 102개社 중심 우선 참여…창원시 전역 확산 계획
허성무 시장 “청년 고용 빙하기 극복 위한 ‘일자리 백신’

창원시는 시정회의실서 ‘일자리 걱정 없는 창원’ 실현을 위해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창원국가산업단지 경영자협의회와 ‘일사인원플러스(1社人1+)’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일사인원플러스(1社人1+)’ 협약은 창원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을 중심으로 1인 이상의 신규채용을 약정하는 민·관 합동 일자리 창출 실천운동이다.

시는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우선 창원국가산단 경영자협의회 소속 102개社를 중심으로 신규채용에 나서도록 촉진하고, 향후에는 창원시 전역의 산업단지 입주기업으로 협약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참여기관은 협약에 따라 산업단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1社1人 이상 채용·실천운동 전개, 근무환경 개선을 통한 일 하기 좋은 양질의 일자리 확대, 인력 매칭(채용박람회 등)·지역 인재 활용·인력양성을 위한 협력, 인력수급 현황·정보 공유, 제조혁신을 통한 산업단지 성장 혁신 환경 조성 등에 협력한다.
 
허성무 시장은 “주력 제조업 구조조정과 코로나19 고용충격의 이중고로 청년 신규채용이 크게 위축돼 있다”며 “이번 협약이 창원시 전역으로 확산돼 청년 고용 빙하기를 극복할 ‘일자리 백신’의 역할을 톡톡히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