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국·공립 남해어린이집 ‘이전 신축공사’ 착공 보고회장충남 남해군수, 공사현장 방문·공사 관계자 격려

남해군 국·공립 하나어린이집 ‘착공 보고회’가 열렸다.

‘남해군 국·공립 하나어린이집’은 기존 ‘국·공립 남해어린이집’을 서변리 376번지 일원으로 이전해 신축하는 사업이다.

이날 ‘착공 보고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착공식 대신 열렸으며, 장충남 남해군수를 비롯한 군·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해 공사 추진 사항·향후 계획 등을 함께 논의했다.
 
기존 남해어린이집은 건물 노후화로 인한 어린이 안전 문제 등이 대두됐고, 도시계획으로 어린이집 부지 일부가 도로에 편입됨에 따라 이전 신축이 불가피했다.

이에 지난 2019년 하나금융그룹 민간 협력 국·공립 어린이집 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하나금융그룹으로부터 사업비 13억 원을 지원받았다.

여기에 더해 국·도비 9억7000만 원, 군비 7억6000만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30억 원을 투자해 이날 착공했다.

신축 어린이집은 오는 7월 준공, 9월 이전 개원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이번 사업은 하나금융그룹에서 어린이집을 설치해 지자체 이전하는 방식으로 시설 규모는 대지면적 2907㎡, 건축 연면적 912.39㎡, 지상 2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장충남 군수는 “보육환경이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농촌 지역이지만 국·공립 어린이집의 환경개선을 통해 아이 키우기 좋은 남해를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며 “예정대로 오는 9월에 개원을 할 수 있도록 공사 관계자분을 비롯한 행정은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