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허성무 창원시장,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과 간담회사망한 6·25 참전유공자의 배우자 수당·독립운동 기념관 건립 국비 지원 등 건의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를 찾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을 만나 지역 보훈선양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허 시장은 이날 간담회서 사망한 6·25 참전유공자의 배우자 수당 지원, 창원시 독립운동 기념관 건립 시 국비 지원, 보훈단체 운영비 지속 지원 등을 건의했다.

허성무 시장은 황 처장에게 “창원시에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봉사한 많은 보훈 가족과 국가유공자분들이 계신다”며 “나라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예우할 수 있도록 창원시와 함께 보훈선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보훈선양 분위기가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창원특례시 통과를 축하하며, 앞으로 창원시의 더 큰 발전을 기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황기철 처장은 지난해 12월31일 제31대 국가보훈처장으로 임명됐으며, 해군참모총장 출신으로 해군 제2함대 사령관, 해군 작전 사령관 등 작전 분야 핵심 지위를 두루 거쳤다.

특히 아덴만 여명 작전을 성공적으로 지휘했으며, 해군 유자녀 지원, 고엽제 피해자 보상 등 보훈 풍토 조성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