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량면 건강증진형 보건지소 확대 운영 개소통영시, 물리치료실·치매안심센터분소·건강증진 프로그램실 운영

통영시는 도서지역 주민의 건강증진 기능 강화와 공공의료 서비스 확대 제공을 위해 사량면 건강증진형 보건지소를 개소한다.

건강증진형 보건지소는 지난해 농·어촌 개선 사업에 선정, 국비 2억6200만 원을 지원받아 지상 1층 수평증축과 함께 물리치료실, 프로그램실, 직원 사무실 등을 갖췄으며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6명의 상주 근무인력과 치매안심센터분소, 최신 음향시설을 갖춘 건강증진실 프로그램을 위해 통영시보건소와 연계해 탄력적 인력으로 확대 운영된다.

특히 어업과 농사일로 근·골격계 질환을 앓고 있는 도서지역 주민에게 접근도가 없었던 물리치료는 의사의 처방 아래 진료가 가능하게 돼 주민들의 관심과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독거노인·거동불능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보건지소 방문 서비스는 건강증진형 보건지소 특성화 사업으로 통합 운영하게 된다.

또한 치매안심센터분소 운영은 환자·보호자를 위해 검진, 쉼터 교실, 상담, 자조모임 등 도서지역 치매인식개선과 체계적 관리로 주민의 건강한 삶의 질 향상에 주력하게 되며 지속적 건강강좌, 레크레이션 신체활동,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 건강 인식을 개선해 향후 마을 건강 지킴이 발굴로 주민 스스로 건강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하게 된다.

시보건소는 “건강증진형 보건지소를 사량에 이어 한산·욕지 보건지소에 연차적으로 확대 설치해 주민 모두가 함께하는 행복·건강 도시 통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