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해시 ‘탄소중립 생활 실천운동’ 박차기후 안심도시 조성 위한 ‘생활 속 한 걸음’
전 시민 참여 시 연간 21만 t 온실가스 감축

김해시는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시민의 참여와 실천을 통해 비산업부문인 가정·상업·수송 부문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한 ‘탄소중립 생활 실천운동’에 박차를 가한다.

시는 5대 전략별 34개 세부과제를 중점 추진한다.

5대 전략은 탄소중립 생활 실천운동 확대, 탄소중립 실천 교육 강화, 탄소제로 1.5 캠페인 추진,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생활 속 꿀팁’ 홍보 추진, 기후행동 1.5℃ 챌린지 추진이다.

먼저 탄소중립 생활 실천운동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에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추진하던 ‘녹색아파트 공모사업’을 공동주택과 더불어 유치원, 동아리 등으로 확대해 ‘탄소중립 생활 실천 공모사업’으로 추진하고, 탄소포인트제 운영,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컨설팅, 온실가스 감축 활동 단체 지원, 초등학생의 온실가스 1인 1t 줄이기 서약 참여 등을 추진한다.

더불어 탄소중립 실천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기후변화 홍보체험관·테마공원에서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대면·비대면·온라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교육을 실시, 유치원·어린이집과 초·중학교를 직접 찾아가는 기후지킴이 교실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올해부터는 성인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마을 기후학교도 운영할 계획이다.

탄소제로 1.5 캠페인을 전개하기 위해 지구의 날, 환경의 날, 세계 차 없는 날 등 각종 환경 관련 기념일 또는 특정 기간에 맞춰 기후변화주간, 친환경 교통주간, 친환경 명절 보내기, 쿨·온 맵시 캠페인 등 다양한 탄소중립 생활 실천을 홍보해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한 시민의 참여와 실천을 유도한다.

특히 올해는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탄소 저감을 위해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과제를 매월 선정해 총 12개의 ‘생활 속 꿀팁’을 집중 홍보한다.

예를 들면 차 트렁크에 불필요한 짐 빼기, 종이 타월 줄이기 등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실천할 수 있는 내용을 홍보해 온실가스 감축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전 시민이 생활 속에서 실천과제를 잘 지키면 연간 21만 t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30년 산 소나무 3200만 그루의 식재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또한 시·산하기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근무하면서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 생활인 ‘기후행동 1.5℃ 챌린지’를 추진한다.

컴퓨터 그린터치 설치하기, 메일함 비우기 등 분기별 실천과제를 정해 실천하게 되며, 완료 시 연간 51t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30년산 소나무 7800그루의 식재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시는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기후 위기 비상선언’ 등 국가적으로 추진하는 탄소중립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으며, 환경부에서 주최하는 ‘2020 저탄소 생활 경연 대회’에 참가해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저탄소 생활 교육·홍보 부문에서 ‘전국 최우수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탄소중립 생활 실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구를 지키기 위해서는 생활 속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올해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해 ‘기후 안심도시 김해’ 조성에 노력을 기울여 기후 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기정 기자  mg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