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하이트진로, 창원시 저소득 다자녀 가정에 ‘사랑의 빵’ 나눔하이트진로, 코로나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 아이들에게 맛있는 간식 나눔

창원시는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저소득 가정을 위한 ‘사랑의 빵’ 100상자(300만 원 상당)를 기탁했다고 밝혔다.

빵은 하이트진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다자녀 가정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해 마련된 것이다. 하이트진로에서 청년자립 지원을 위해 창업에 도움을 준 ‘빵그레 1호점’에서 당일 구운 빵을 선물세트로 제작하게 된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5월 합성동 소재 롯데캐슬더퍼스터 아파트 상가에 창원지역 저소득 청년들의 자립을 위해 기획된 베이커리 ‘빵그레’사업을 할 수 있도록 무상 지원했으며, 더운 여름 환경미화원들에게 생수를 지원하고, 사회복지시설·기관에 김장을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최정원 하이트진로 특판창원지점 지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안에 있는 시간이 많은 아이들에게 맛있는 간식이 될 수 있도록 빵을 선물하게 됐다”며  “빵그레 1호점을 시작으로 다른 지역에도 청년의 자립을 돕는 빵그레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아낌없는 나눔을 실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안익태 창원시 사회복지과장은 “지역의 저소득 다자녀 가정을 위한 ‘사랑의 빵’을 지원해 주신 하이트진로에 감사드리고, 따뜻한 빵을 준비해 준 ‘빵그레’ 관계자에게도 감사드린다”며 “각 가정의 아이들에게 행복한 하루가 될 수 있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