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우리 마을 온 우포따오기는 내가 지킨다창녕군, 우포따오기 명예 모니터링 자원봉사자 모집 운영

창녕군은 야생 우포따오기 위치추적기 수명 종료로 인한 모니터링 한계점을 보완하기 위해 이달 ‘우포따오기 명예 모니터링 자원봉사자’ 300여 명을 선발하고, 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우포따오기 명예 모니터링 자원봉사자는 창녕군 지역 내 행정 마을별로 1명 이상 참여로 구성됐으며, 야생 우포따오기 목격 시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 신고해서 야생 따오기의 원활한 위치 추적과 따오기 보호 역할도 병행 수행해 성공적인 야생 정착을 돕는다.

군은 지난 2019년 이후 총 80개체의 우포따오기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야생방사했으나 위치추적기 수명 종료와 추적기 탈락 등의 요인으로 자체 모니터링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어 명예 모니터링 자원봉사자 제도를 도입했다.

한정우 군수는 “성공적인 우포따오기 복원을 위해서는 특정 단체나 기관의 노력만으로는 불가능한 만큼 명예 모니터링 자원봉사에 많이 참여해서 멸종 위기종 복원에 동참해 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창녕군은 우포따오기에 대한 관심과 보호 동참을 위해 전 국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많은 사람들의 동참을 위해 SNS를 통해 정보교류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