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유구한 역사 품은 ‘창원시 문화재 안내지도’ 배부문화재 전경·위치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창원시는 국가·경남도 지정 문화재의 사진과 설명, 위치도가 있는 문화재 안내지도를 제작해 구청 문화위생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관광안내소 등에 배부했다고 밝혔다.

5개 구별 문화재의 소재지를 표시한 안내지도는 시민과 관광객에게 지역에 산재한 문화유산을 일목요연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문화재 종류, 지정일, 간략한 설명을 더하고 전경을 삽입해 시 문화재를 한눈에 정리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지난달 기준 창원시 문화재는 국가지정문화재 15점, 국가등록문화재 11점, 경남도 지정문화재 113점으로 총 139점이다.

시는 문화재가 시민들의 일상에 소소하지만 오롯이 스며들 수 있도록 보존·활용 방안 마련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정숙이 문화유산육성과장은 “무심히 지나는 익숙한 길목에 자리한 오래된 건축물이 알고 보면 천년의 역사를 품은 소중한 문화유산이었음을 문화재 안내지도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