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전시·미술
초상화로 다시 만나는 창원의 문학인창원시립 마산문학관 ‘문향 창원을 빛낸 문학인의 얼굴’展

창원시는 내달 28일까지 제48회 특별기획전 ‘문향 창원을 빛낸 문학인의 얼굴’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원을 대표하는 문학인들을 재조명하고 널리 알리자는 뜻을 가진 이번 전시에는 26명의 초상화와 대표 저서가 전시되고 있다.

연필 스케치 형식의 초상화 작업은 임채수 시인이 맡았다.
 
문학인 선정은 마산문학관 운영위원회와 창원 지역 문인협회 회장, 원로 문인들의 견해를 바탕으로 문학, 국어학, 평론의 영역에서 선정했다.

모두 타계하신 분으로 권도현, 권환, 김달진, 김용호, 김세익, 김수돈, 박재호, 방창갑, 김춘수, 김태홍, 서인숙, 이극로, 이선관, 이석, 이원수, 이은상, 이일래, 정규화, 정재관, 정진업, 천상병, 최명학, 추창영, 하연승, 황선하 선생이다.

개최된 열림식에는 김명희 창원문인협회 회장, 신태순 진해문인협회 회장, 서일옥 경남문학관장, 이광석 원로문인 등 15명이 참가했으며 대상 문인에 대한 회고담, 시낭독 등의 순서를 가졌다.

이유정 문화예술과장은 인사말을 통해 “사람의 향기는 만 리를 간다고 하는 인향만리라는 글귀가 있는데 문향은 만년을 간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문향 창원의 전통을 더욱 널리 알리고 문학과 일상의 삶이 소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초상화 작업을 한 임 시인은 1955년 마산 합포구에서 출생했으며, 지난 1999년 계간 ‘시의 나라’에 시가, 2005년 ‘문학과 육필’에 수필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에는 ‘보이지 않는 길’, ‘당신께 이 꽃을 드리는 것은’,  ‘마산항 스케치’ 등이 있고 수필집에는 ‘아름다운 산실’이 있다.

임채수 시인은 “골격이며, 근육, 미소, 우수에 찬 표정을 그림으로 그리면서 이분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고 여겼다”며 “이분들의 숨결을 다시 사람들에게 느끼게 하는 정말 의미 있는 작업이라는 것을 내내 느꼈다”고 인사말에서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 사용된 그림 원본은 임채수 시인의 기증으로 마산문학관에서 보관을 할 계획이며, 초상화 이미지는 문학적 목적으로 요청하는 문화예술 단체나 개인에게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