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제47주년 통영해상순직장병 합동위령제 봉행

통영시는 통영 앞바다서 순직한 해군과 해경의 넋을 위로하는 제47주년 합동위령제를 이순신공원 내 통영해상순직장병 위령탑에서 봉행했다.

이날 합동위령제는 통영해군전우회(회장 장종철)서 주관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한 가운데 유족과 해군 159기 동기회, 통영시장, 통영시의회의장, 도의원, 통영해양경찰서장, 보훈단체장, 통영시해군전우회 회원 등 40여 명이 참석해 헌화·분향, 추념사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1974년 2월22일 해군 159기·해병 11기 훈련병들이 이순신 장군의 위패를 모신 통영 충렬사를 참배하고 돌아가던 중 갑작스런 돌풍으로 침몰했으며, 이 사고로 배에 타고 있던 해군과 해경 장병 316명 가운데 159명(해군 109명·해경 50명)이 목숨을 잃었다.

통영시와 해군본부는 고인들의 넋을 달래기 위해 지난 2007년 이순신공원 안에 위령탑을 설치하고, 매년 통영시해군전우회 주관으로 합동위령제를 봉행해오고 있다.

강석주 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사랑하는 가족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과 나라를 위한 젊은 날의 충정은 늘 우리들 곁에 머물고 있음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