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 동의보감촌 가는 길 도로구조 곧게 편다국지도 60호선 금서 특리~화계리 3.2㎞ 구간
2023년까지 총사업비 229억 투입…선형개량

산청군은 오는 4월 국지도 60호선 금서면 특리~화계리 3.2㎞ 구간의 선형 개량사업에 착공한다고 2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 길은 노후화와 함께 굴곡과 경사가 심하고 협소해 사고 위험이 상존, 지역주민들의 대표적인 숙원사업으로 손꼽혔다.

특히 지난 2013년 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 개최 이후부터는 연간 2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동의보감촌으로 향하는 주요 길목 가운데 하나로 확장과 선형개량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해당 사업에는 총 22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 3.2㎞ 구간의 도로를 직선화하는 한편 화계리 인근에 189m 길이의 금서터널을 만드는 것이 주요 사업 내용이다.

군은 지난 2019년 실시설계용역을 실시한 데 이어 지난해는 사업 발주와 행정절차를 진행했다.

올해 초부터는 편입물건에 대한 보상을 추진, 오는 4월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2023년 연말께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도로 개선 사업이 완료되면 오랜 시간 불편을 겪어 왔던 지역주민들의 교통 편의가 크게 향상되는 것은 물론 교통사고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의보감촌을 찾는 관광객의 접근성을 높여 관광객 유치에 따른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산청군에 따르면 오는 2024년까지 지역을 지나는 국도 5개 노선의 확장·개량 사업에 모두 370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11개 사업은 지난해 5월 준공한 국도 3호선 외송교차로 병목지구 개선 공사(7억 원), 같은 해 6월 준공한 국도 59호선(옥종~시천) 정비 공사(12억 원), 내달 준공 예정인 국도 20호선(문대지구) 교차로 개선(7억 원), 내년 10월 준공 예정 국도 3호선 하정교차로(토현교) 개선(30억 원)이다.

이어 내년 12월 준공 예정인 국도 59호선 삼장~산청 간 건설공사(밤머리재 터널 1027억 원), 오는 2023년 2월 준공 예정인 국지도 60호선(금서 화계) 개량(183억 원), 2024년 11월 준공 예정인 국도 20호선 단성~시천간(420억 원), 같은 해 12월 준공 예정인 국도 20호선 신안~생비량 국도건설(1793억 원), 설계 중인 국도 60호선 창주~구생기 우회 도로 개설(156억 원), 국도 3호선 산성교차로 개선(20억 원), 국도 3호선 하정교차로 개선(50억 원) 등이다.

이들 사업 가운데 국도 3호선 외송교차로 개선 공사와 국도 59호선 옥종~시천 정비 공사는 지난해 공사가 마무리됐다.

해당 사업들이 모두 마무리되는 오는 2024년에는 산청지역 국도의 병목현상과 통행 안전성이 크게 개선되는 것은 물론 동의보감촌과 산청읍에서 시천·삼장면,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산청문화 관광벨트 구축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