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문화·관광도시 ‘진주’의 역사 새롭게 만든다진주시 문화관광국 시책 설명회 가져

진주시 문화관광국은 23일 민선7기 들어 힘차게 비상하고 있는 진주시의 문화·관광 시책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시는 남강이 품은 천혜의 환경과 어울려 진주를 더욱 빛나게 할 역사·예술·생활 공간을 확대하며, 독창적인 문화 관광 콘텐츠를 개발해 시민의 문화 갈증을 해소하고 일상이 여행이 되는 삶을 향유케 하기 위한 민선7기의 문화·관광 사업을 설명했다.

▶상상과 현실이 조화된 재밌는 전시가 가득한 박물관·미술관

진주시의 박물관·미술관이 새롭고 다양하게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보다 몰입감 있고 색다른 시각에서 문화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진주익룡발자국전시관과 진주청동기문화박물관은 지난해 경남에서는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 실감 콘텐츠 지원 사업에 선정돼 총 2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한 데 이어 문체부가 주최한 ‘2021 스마트 박물관 구축 지원 사업’에도 선정돼 보다 업그레이드된 전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 역시 경남문화예술진흥원 지역 특화 콘텐츠 개발 지원 사업을 통해 2억7000만 원을 지원받아 미술관 시설 개선 사업을 통해 전시 공간 확대·새로운 콘텐츠가 보강됐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의 시대를 맞이한 민선7기의 스마트 박물관과 미술관은 새로운 콘텐츠를 비대면 플랫폼 등 다양한 경로에서 즐길 수 있도록 구축해 아이에게는 상상력, 어른에게는 동심을 일깨우며 시민 모두가 구경하고 싶은 공간으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기업가 정신이 숨 쉬는 찾고 싶은 관광테마마을 조성

지난 2018년 ‘기업가정신 수도’ 지정 이후 진주시는 지수면 승산리 일원에 관광테마 마을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주민설명회·타당성 연구용역을 마치고, 지난해 말 게스트하우스·한옥스테이 설계 착수 후 지난달에는 사업 부지에 대한 보상을 완료했으며, 오는 4월 착공에 들어가 내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발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 GS家의 기업가 생가 개방을 위해 MOU를 체결하고, 관광테마 마을 조성 관련 활성화 용역을 시행해 사업을 추진한다.

한옥스테이·체험관 조성, 기업가 생가 개방, 스토리텔링 팸 투어 프로그램 등 특화 관광상품을 개발해 누구나 찾고 싶은 관광테마마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앙 상권 활성화 사업과 더불어 힘차게 변화하는 전통시장

진주시는 중앙 상권 활성화 사업이 지난 2019년 중기부 상권 르네상스 공모사업에 선정된 이후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는 중앙·장대시장, 청과 상점가, 로데오거리·중앙지하도 상가 등 5개 구역을 하나의 원도심 상권 활성화 구역으로 지정하고, 국비 40억 원과 시비 40억 원을 합해 모두 80억 원의 예산을 5년간 지원해 낙후 상권 개선과 특색 있는 상권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 8월 로데오거리 글로벌 푸드존 특화거리 ‘마이무 푸드존’을 조성해 다양한 길거리 퓨전요리를 판매하고 있으며, 지난달 논개시장 면 특화거리 ‘누들로드’를 조성해 개성 있고 다양한 골목식당을 새롭게 열었다.

또한 논개시장 야시장 특화거리 ‘올빰야시장’을 조성해 개장을 준비 중에 있으며 중앙시장 먹자골목 환경 개선, 노점 매대 개선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를 대표하는 생활형 전통시장인 중앙·논개시장의 상생 추진을 위한 아케이드 설치사업은 지난해와 올해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 공모에 선정돼 길이 184m, 면적 2221㎡로 기존 노후된 시설물과 주변 환경을 정비하고 현대식 아케이드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내달 착공해 오는 8월 준공될 예정이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상권 침체의 어려움에 처한 전통시장에 대한 방역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을 펼치기도 했다.

중앙동 전통시장 3개소에 선별 진료소를 설치하고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진주시 복지재단 등으로부터 취약계층에 방역물품 지원·방역원 35명을 배치해 방역사항을 홍보함으로써 안전한 전통시장을 알리고 시민 이용률 제고에 힘쓰고 있다.

민선7기 들어 추진된 중앙 상권 활성화 사업은 전통시장의 관광 자원화·대규모 시설 개선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가 가득한 전통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고 시민이 찾고 싶은 쾌적한 전통시장으로 탈바꿈하며 원도심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