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경남 작은 학교 살리기’ 공모 학교 3곳 선정의령군-대의초·창녕군-유어초·함양군-유림초
도교육청·도·군 지역별 15억씩 총 45억 지원
LH 참여…지역별 10호 내·외 공공임대주택 지원

경남도교육청과 경남도는 올해 경남 작은 학교 살리기 공모 사업에 의령군-대의초, 창녕군-유어초, 함양군-유림초 총 3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경남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은 경남교육청과 경남도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는 통합행정 사업으로 위기 마을과 작은 학교의 지속 가능한 상생 모델을 창출해 나가고 있다.

지난해 2개 지역에 이어 올해는 3개 지역을 추가 선정해 지원하며, 올해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사업에 동참한다.

LH는 지역별 1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 건립을 주 내용으로 건립비의 80% 이상을 지원하고, 커뮤니티 공간과 교육·문화 프로그램 제공으로 지역 균형 발전에 적극 기여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에서 최종 선정된 3곳은 폐교 위기의 학교와 소멸 위기 지역을 살리기 위해 각각 특색 있는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어 경남의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의 새로운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창녕군-유어초(전교생 19명)는 우포늪과 연계해 아이들은 따오기와 함께 자연 속에서 뛰놀며 배우고, 가족들은 넥센타이어 등 지역 입주 기업에서 일하는 풍요로운 유어면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의령군-대의초(전교생 16명)는 초‧중‧고 연계 진학이 가능한 장점을 활용해 무학년 교육과정, 인공지능(AI) 교육을 운영하고, 군은 귀농‧귀촌 지원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원스톱 일자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함양군-유림초(전교생 18명)는 ‘아이(I) 자람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과 연계하는 한편 학생 개인의 특기를 살릴 수 있는 교육과정을 제시하고, 군은 일자리센터와 연계해 개인별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다.

김기남 교육혁신추진단장은 “학교의 운명이 곧 마을의 운명”이라며 “학교와 마을의 상생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유관 기관·주민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덧붙여 “작은 학교 장점을 충분히 살려 교육수요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교육의 질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은 전국의 초등학생 자녀를 둔 가구들을 경남도로 이주시켜 소멸 위기의 마을과 작은 학교의 상생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시범사업지로 선정돼 기반 조성 중인 고성군 영오면과 남해군 상주면에 주민 80여 명 이상이 이주할 경우 영오·상주초에는 학생이 2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지금도 전국 각지서 이주를 희망하는 학부모들의 문의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