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대형 유통 업체 ‘종량제봉투 판매이윤’ 지역 환원창원시, 대형마트 등 19개소와 업무협약 체결
소비자가격 변동 없이 3% 인상해 소상공인 어려움 완화
올해 7800만 원 시작으로 10년간 6.5억·20년간 12.7억 달해

창원시는 시민홀서 지역 내 대형마트·SSM(기업형 슈퍼마켓) 19개소,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종량제봉투 판매이윤 나눔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조례 개정을 통해 올해부터 종량제봉투(납부필증 포함)의 소비자가격 변동 없이 판매소 판매이윤을 6%에서 9%로 인상했다.

3% 인상으로 지방세수는 줄어들게 되지만 줄어든 세수만큼 판매소 이윤이 늘어나 사회적 거리두기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인상으로 큰 수혜를 입게 되는 대형 유통 업체에 지역상생·나눔문화 확산 동참을 요청했으며, 19개 업체가 참여 의사를 표시해 나눔 사업 협약식을 갖게 됐다.

협약에 따라 19개 업체는 약정한 기탁액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고,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전용계좌 개설 등을 협력한다.

시는 소외계층에 기탁금 전달 등 행정적 지원을 한다.

참여 업체는 롯데마트 6개점, 홈플러스 3개점, 이마트 2개점, GS더프레시 3개점(대방·토월·여좌점), 남창원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 진해농협하나로마트, 웅동농협하나로마트, 마이생활환경, 창원식자재마트 등 총 19개소다.

마이생활, 식자재마트를 제외한 17개 업체가 기탁 기간을 판매소 해제 시까지로 정해 기탁금은 올해 7800만 원을 시작으로, 10년간 6억5000만 원, 20년간 12억7000만 원에 달하게 된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 국면이 1년 넘게 이어지면서 소비도 위축돼 이전에 비해 업체 수익이 감소했음에도 흔쾌히 이윤을 기탁해 줘 감사하다”며 “기탁금을 모금회와 상호 협력해 취약계층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