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원시, 중소기업 국제특송 해외물류비 지원 사업 추진부산지방우정청과 협약, 수출 중소기업 연 300만 원 지원

 창원시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부산지방우정청(청장 정진용)과 협약을 체결하고 이달부터 중소기업 국제특송 해외물류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해외물류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창원시 소재 중소기업이 창원지역 우체국을 통해 국제특송(EMS)으로 물류를 발송할 경우 먼저 우체국서 물류비의 11%를 할인한 후 나머지 물류비의 70%를 사후 시 지원금으로 지급하며 기업당 연간 3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창원시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문의사항이 있는 경우 창원시 투자유치단 또는 창원우체국 우편물류과로 전화하면 된다.

 시는 해외물류비 지원 사업 외에도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협약을 체결해 중소기업 수출보험료를 지원할 예정이며 창원산업진흥원을 통해 수출지원 표준화 사업, 수출 전략마케팅 지원 사업, 글로벌 협력기반 구축 지원 사업을 추진해 수출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이경석 투자유치단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환경이 불안정한 상황서 기업의 해외 물류비 부담을 줄이고 해외 판로를 개척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