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밀양시 국토부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공모 선정지난해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공모 이어 연속 선정되는 쾌거
국비 10억·도비 3억 원 확보

밀양시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2021년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공모에 선정돼 총 사업비 20억 원중 국비 10억 원과 도비 3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는 등 지난해 통합플랫폼 구축사업 공모에 이어 연속적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효과가 검증된 우수 스마트시티 솔루션들을 전국으로 확산 보급하는 사업으로 이중 솔루션집중형은 전국 63개 시·군이 공모에 참여한 가운데 14개 시·군이 선정됐으며, 도내서는 밀양시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밀양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보행자 및 운전자에게 안전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횡단보도’를 7곳에 설치해 시민들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사물인터넷(IoT)을 이용한 폭염, 한파,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 안심벨, 와이파이 등 ICT융합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버스정류장’을 7곳에 설치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일호 시장은 “이번 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지역 내 효과성, 주민만족도 등을 통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며, 시민들의 삶의 공간에서 사물인터넷(IoT)같은 첨단 ICT기술로 교통, 안전, 복지 등 다양한 생활 현장의 문제를 지속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