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도시재생의 시작…청년 창업자 보태가로 모인다창원시, 충무지구 도시재생 거점시설 보태가 개관식 가져

창원시는 진해구 중원로 89(보태가)서 충무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추진 중인 근대건축물 ‘보태가 개관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보태가’란 옛날 보민 의원으로 사용됐고, 옆 건물인 태화 여관이 있었던 것을 기억하기 위해 앞 글자를 따서 내 집처럼 편안한 공간으로써 집 가(家)를 합친 것과 경상도 사투리 표현인 ‘힘을 보태가’처럼 주민들이 함께 도시재생에 힘쓰자는 중의적 의미를 함축해 주민들이 지었다.

충무지구 도시재생사업의 마중물 사업으로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해 1층 공유 주방은 제과제빵 창업을 원하는 청년 대상으로 12주 교육과정·창업컨설팅 프로그램이며, 40명의 신청자 중 9명을 선발해 청년창업아카데미를 운영한다.

또한 영상·시각디자인 청년 스타트업 2개 업체를 2층 사무실 공간에 입주시켜 무료로 사무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허성무 시장은 “보태가 개관을 시작으로 진해역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있는 광장과 진해문화원, 하나로 이음센터, 문화발전소 등을 올해 안으로 착수해 도시재생의 가시적 성과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중앙시장의 ‘진해 군항 상권 르네상스’와 ‘근·현대 문화유산 재생 활성화 사업’을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행정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