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사천 극단 장자번덕 ‘운수대통’ 경남연극제 대상

사천시서 활동하고 있는 극단 장자번덕이 제39회 경남도연극제서 상을 싹쓸이했다.

극단 장자번덕이 ‘운수대통’으로 제39회 경남도연극제서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단체상 대상에 이어 정으뜸 배우가 우수연기상, 이훈호 연출가가 연출상을 수상하면서 3관왕을 거머쥐었다.

지난 2013년 ‘호접몽’ 이후 8년 만에 대상을 받은 극단 장자번덕은 오는 7월 경북 안동과 예천서 열리는 제39회 대한민국 연극제 경남도 대표로 참가한다.

‘운수대통’은 금괴를 숨겨놓고 기억을 잃어버린 치매 노인과 금괴를 숨겨놓은 사실만 아는 중풍 걸린 노인, 온갖 병을 앓다가 구안와사까지 온 친구 노인 등 3명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는 코미디극이다.

특히 노인들을 주인공으로 우리 사회의 단면을 이야기하려 했는데 노인 문제를 비관적으로 이야기한 것이 아니고 그분들을 위로하는 공연으로 꾸며졌다.

장자번덕은 오는 9·10일 사천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서 대상 수상작인 ‘운수대통’을 지역민들에게 무료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훈호 대표는 “많은 사람들이 머리를 맞대고 고민한 결과가 좋게 나와 기쁘다”며 “좀 더 작품을 다듬어 대한민국 연극제서도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