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허성무 창원시장, 국무총리·정무수석 만나 특례시 추진동력 살리기 총력문재인 정부에 “특례시에 더 많은 자율권과 자치권 부여” 건의서 전달
향후, 제2차 지방일괄이양법안 심사·국회 통과 등 실질적 변화 이끌려 안간힘

허성무 창원시장은 정부 서울청사와 청와대를 방문해 정세균 국무총리와 최재성 정무수석을 차례로 만나 특례시 출범에 맞는 권한 확보와 범정부 차원의 특례시 추진 전담기구 설치를 위한 건의서를 전달했다.

4개 특례시장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난 자리서 “성공적인 특례시 출범을 위해서는 권한 이양을 위한 실질적인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며 “획일화된 현재의 행정체계에서는 복잡하고 다양한 지자체의 특성을 반영하기 힘들고, 정부 예산, 사업 공모 등 주요 자원들이 광역시·도별로 배분됨에 따라 기초지자체의 자율적인 사업추진이 곤란하다”고 말했다.

또한 “100만 인구를 가진 도시라면, 기초지자체가 할 수 있는 사무뿐만 아니라, 광역 사무 전부를 이양해도 소화가 가능하다”며 제2차 지방일괄이양법의 올해 내 국회 통과와 특례시의 실질적인 행·재정 권한 부여가 될 수 있도록 관계 법령 법제화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어 허 시장은 청와대를 방문해 최재성 정무수석과의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시절 “100만 넘는 도시는 특례시로 지정해, 더 많은 자율권과 자치권을 갖도록 만들겠다는 약속이 지켜지길 기대한다”고 말하며 “그 약속이 지켜지기 위해서는 범정부 차원의 특례시 추진 전담기구 설치가 필요하고, 청와대 내 전담비서관 지정도 고려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특례시와 관련한 법안 심사 및 통과 등 앞으로의 일정을 대비해 허 시장은 지난달 19일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과 서영교 행안위 위원장을 만난 데 이어, 이번 정세균 국무총리와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을 연이어 만나, 특례시 출범에 맞춰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추진동력 살리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배는 항구에 있을 때 가장 안전하다. 하지만 그건 배의 존재 이유가 아니다. 배는 항해하며 나아가는 것이 존재 이유”라며 “특례시 출범이 결정된 이상, 지금은 힘들고 어렵지만 마지막 항구에서 시민들이 웃을 날을 생각하며 꿋꿋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해 특례시 출범이 만만치 않음을 예고했다.

한편 4개 특례시장은 오는 23일 창원에서 개최되는 전국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식에 정세균 국무총리와 최재성 정무수석의 참석을 요청해 450만 특례시민들의 염원에 답해 달라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