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도청 확 바꼈네…복합공간 조성 도민 개방청사 1층 북 카페·민원 접견·회의 등 복합공간 조성

경남도는 본관 1층 사무실 공간을 북 카페와 민원 접견, 회의 등이 가능한 복합공간으로 새 단장하고 도민들에 개방한다고 밝혔다.

복합공간은 연면적 280㎡ 규모로 조성됐다.

경남도는 이번 공간 조성이 관공서의 딱딱한 이미지를 개선하고, 도청이 단순한 업무공간이 아니라 도민과 함께 사용하며 도민의 도정 참여가 확대되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열린 도서관 테마를 결합해 조성한 북 카페는 도민이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소규모 민원 접견실도 3개소 마련했으며, 협소한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계단식 단상을 설치한 복합 회의 공간은 30~50명 정도의 세미나·포럼 등이 가능하도록 했다.

복합 회의 공간은 일반 민원 응대·도민과 함께하는 회의는 1층에서 직접 맞이한다는 개방성의 의미를 담았으며, 도민 접근·편의성도 고려했다.

최진회 회계과장은 “도청 본관 1층 개방공간은 도민과 함께하는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소통·문화·휴식처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진이 기자  hjl_0313@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진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