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1000년 만에 다시 울려 퍼진 목탁소리함안군, 함안면 강명리 사지 시·발굴조사 착수
함안 불교문화재 대한 가치 재조명·보존관리 위한 기틀 마련

 강명리 사지 시·발굴조사 개토제가 함안면 강지골에 위치한 강명리 사지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조근제 함안군수, 호암 (재)불교문화재연구소 부소장, 함안군 관계자, (재)불교문화재연구소 발굴팀, 아라가야향토사연구회 조희영 회장, 마을 주민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개토제는 호암 (재)불교문화재연구소 부소장의 주재로 봉행됐으며, 발굴 관계자의 조사 계획에 대한 현장보고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문화재청·(재)불교문화재연구소의 2021년도 중요폐사지 시·발굴조사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조사는 (재)불교문화재연구소에서 맡아 진행한다.

 시굴조사 후 발굴조사를 통해 유적의 정확한 성격을 규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강명리 사지가 위치한 강지골은 오래 전부터 불당골로 불리는 큰 절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곳으로, 1990년대 초 아라가야향토사연구회 현장조사 당시 ‘○○寺’·‘重熙十五年丙戌二月初僧具奇’ 명문이 새겨진 기와편이 수습되는 등, 9~11세기 것으로 추정되는 기와 및 토기 등이 다수 발견돼 통일신라~고려시대까지 안정적으로 사찰이 운영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그동안 구체적인 조사와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아 유적의 분포범위 및 성격을 파악하기 어려웠는데, 이번 조사를 통해 강명리 사지가 지닌 역사적 가치를 제대로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함안은 통일신라시대에 중앙에서 지방불교교단을 관할하는 군통(郡統)이 파견된 지역으로, 현재 알려지지 않은 불교관련 유적이 다수 분포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찰의 이름과 운영시기를 추정할 수 있는 명문기와가 발견된 강명리 사지에 대한 이번 조사는 향후 함안 불교문화연구의 기반 마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봉엽 기자  cby@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봉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