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21년산 씨마늘’ 수요 조사 시행올해 처음으로 주아 1세대 10t 시범 공급·주아 2세대 30t 공급 예정

남해군은 지역 대표 농산물인 남해마늘의 생산량 증대와 품질 향상을 위해 우량 씨마늘을 보급할 계획이다.

‘우량 씨마늘 생산·증식단지 조성사업’을 통해 생산된 씨마늘 ‘주아 1세대’ 10t과 ‘주아 2세대’ 30t을 농업인에게 보급한다고 밝혔다.

‘우량종구 생산·증식단지 조성사업’은 매년 타지역에서 검증되지 않은 종구를 비싼 가격으로 구입해 생산비 증가로 이어지는 농가 소득 감소 요인을 줄이고, 남해마늘 브랜드 향상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시범적으로 주아 1세대를 공급할 예정인데 주아 1세대는 2세대 비해 크기는 작지만 세력이 좋고 씨마늘로서 2년 더 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올해 신청 기간은 오는 30일까지며, 읍·면 행정복지센터 산업경제팀서 신청을 받고 있다.

신청 단위는 10kg/망으로서 오는 7월 초순경 공급협의회를 통해 가격, 물량 등을 최종 결정해 7월 중순경 공급할 계획이다.

매년 종구 공급 가격은 창녕산 종구 가격 보다 저렴하게 책정해 보급한다.

류기문 과장은 “올해부터 새로이 사명감을 가지고 남해군 통합 씨마늘 연구회를 발족해 운영하고 있다”며 “우량 씨마늘 보급을 위해 종 절단을 실시하고 자체 감시단을 편성하는 등 지역 내 농업인들에게 믿을 수 있고 저렴한 가격에 최대한 많은 양이 보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씨마늘 생산 단지를 관리, 확대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