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안
함안군보건소,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함안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이달부터 치매안심센터에 방문이 어려운 독거·취약계층·치매고위험군 노인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함안군 치매안심센터는 지난달 칠원LH아파트 관리사무소와 지역주민 치매예방관리를 위한 긴밀한 업무 협조체계 구축 등을 내용으로 업무협약을 맺고, 칠원LH아파트 내 60세 이상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을 진행하고 있다.

검사는 철저한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1대 1 대면으로 치매인지 선별검사를 무료로 실시하며 검사 후 치매예방 정보 제공, 치매 3·3·3수칙 교육도 시행하고 있다.
 
검사 결과 인지저하가 의심되면 치매안심센터 협약병원에 정밀검진을 의뢰해 진단 검사를 포함해 정확한 치매 진단과 원인 감별을 위한 혈액 검사·뇌영상 촬영(CT·MRI) 등의 감별검사를 진행한다.

정밀검사는 소득기준이 중위소득 120% 이하일 경우 치매안심센터서 검사 비용을 전액 지원한다.

정밀검사 후 치매가 진단된 경우에 중위소득 120% 이하인 자는 월 3만 원 한도 내서 치매치료관리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60세 이하의 주민도 치매 진단이 확정되면 검진·치매치료관리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치매를 조기에 발견해 적절히 치료할 경우 증상을 개선하거나 중증 상태로의 진행을 억제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조기검진에 대한 군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안심센터에 내소해 검사받기를 희망하는 주민은 전화문의 후 방문 날짜를 예약해 검사받으면 된다.

이외 치매안심센터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함안군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추봉엽 기자  cby@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봉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