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사랑상품권 판매 115억 돌파…하반기 추가 발행계획 수립내달부터 개인 월 구매한도액 70만 원 조정…더 많은 군민에게 혜택 제공

고성군은 급증하는 고성사랑상품권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내달부터 개인 월 구매한도액을 조정하는 판매 정책을 시행한다.

고성사랑상품권은 이달 현재 115억 원(할인 판매 112억 원 포함)의 판매고를 달성했으며, 연간 할인 판매 목표액인 200억 원 조기 달성으로 상반기 내 상품권 할인 판매 종료가 예상됨에 따라 지난달부터 개인 월 구매한도 조정·월 판매액을 제한하는 정책을 수립해 매월 1일 신규 발행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상품권에 대한 할인 혜택이 지역사회서 입소문을 타면서 상품권에 대한 수요가 급증했으며, 이달 판매한도액으로 책정된 지류형 상품권 8억 원은 판매 개시 1시간 30분, 모바일 고성사랑상품권 4억 원은 13일 만에 매진됐다.

고성군은 조기 매진을 방지하기 위해 내달부터 개인 월 구매한도액을 조정하기로 결정하고 지류·카드 통합한도를 기존 50만 원에서 30만 원, 모바일 상품권을 기존 50만 원에서 40만 원으로 변경한다.

이를 통해 지류상품권 기준 최소 1660여 명의 군민이 상품권을 추가로 구매할 수 있어 더 많은 이에게 혜택이 주어질 예정이다.

또한 하반기 할인 보전금에 대한 국비 확보 시 25억 원을 추가 발행해 월 판매액 한도 등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내달부터 모바일 상품권 잔액 환불기준이 변경된다.

일정 비율 이상 사용 시 잔액 인출이 가능한 점을 악용해 잔액을 현금화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해 이를 방지하기 위해 70% 이상 사용 후 잔액을 인출할 시에는 할인 지원금 요율인 10%를 차감하는 환불 정책을 시행한다.

백두현 군수는 “고성군은 지역사랑상품권 판매 있어 우수 지자체로서 판매 활성화를 위해 하반기 추가 발행계획도 수립한 만큼 소상공인과 군민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성군은 투명하고, 공정한 고성사랑상품권 운용을 위해 상품권 통합 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판매·환전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판매 금융기관 확대, 카드 상품권 도입 등으로 상품권 이용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