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부-자가 함께하는 비대면 요리프로그램

고성군은 고성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황순옥) 주관으로 초등학생 자녀와 아버지 25가족을 대상으로 아버지와 함께하는 비대면 요리프로그램 ‘요린이도 할 수 있는 부자(父子)레시피’를 실시했다.

‘요린이도 할 수 있는 부자(父子)레시피’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아버지들이 부차적 양육자가 아닌 적극적인 양육자로서 아버지 역할수행을 통한 가정 내 양육 참여 활성화와 부-자 관계 증진을 위해 마련됐다.

프로그램 참여자에게 고성사랑 상품권을 배부해 자녀와 함께 재료를 직접 구매한 후 요리 강사와 실시간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Zoom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함박스테이크와 햄말이 채소 주먹밥’ 만드는 방법을 배우며 부-자에게 색다른 추억을 선사했다.

황순옥 센터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부-자가 정서적으로 교감할 수 있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자녀와 함께하는 시간을 통해 친밀감을 형성할 수 있도록 부-자 프로그램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혜숙 복지지원과장은 “부-자가 함께하는 요리를 통해 서로 소통하고 친밀감을 향상시키는 기회가 됐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가족 간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