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경남 5개 시·군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 조기 착공 공동 건의문’ 발표지역주민 갈등 조기 봉합 위해 기본계획 고시 완료·조기 착공 해야

지역 균형 발전·경제 활성화를 위해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 기본계획 고시와 조기 착공에 총력을 기울일 때다.

이는 현재 역사 위치·노선 변경 검토로 2차례 연기된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 타당성 조사·기본계획의 조속한 완료와 조기 착공을 바라는 5개 시·군 공동 건의문의 핵심이다.

남부내륙철도가 통과되는 경남 5개 시·군은 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서 변광용 거제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 정준석 진주시 부시장, 최용남 합천군 부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브리핑을 열고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 조기 착공을 바라는 공동 건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340만 경남도민의 오랜 염원이었던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이 역사 위치·노선안 변경 검토 등으로 더 이상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국토교통부에 노선 변경 등 지역주민으로부터 제출된 다양한 의견에 대한 최적의 방안을 담은 기본 계획안을 최대한 앞당겨 확정해 달라”고 말했다.

덧붙여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 관계 부처에 사업이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향후 추진해야 할 행정절차에 적극적인 협업과 지원을 요청한다”며 “지역 주민에게는 갈등을 멈추고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이 조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시·군에서는 역사·노선 결정과 관련해 발생하고 있는 민원이 최대한 해소될 수 있도록 국토부·경남도의 가교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5개 시·군은 지난달 17일 남부내륙철도 건설 사업 타당성 조사·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오는 10월로 한차례 더 연기됐다는 언론 보도를 접하고, 시·군 간 소통을 통해 이날 공동 건의문을 준비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