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한남칼럼
중공의 세계 공산화 전략을 아는가?
권우상 명리학자·역사소설가

중국 공산당은 당원수가 8026만 명이 넘는 세계에서 가장 거대한 정당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서 중공(中共)이란 중국 공산당을 지칭한다. 중공은 집권 정당이며, 1949년 정권을 잡은 이후 현재까지 일당 독재 체제로 국가를 통치하고 있다. 1921년, 창당 당시 중공의 모습은 초라하기 그지없었다. 1917년, 레닌은 러시아에서 10월 혁명을 일으켜 러시아 제정을 무너뜨리고 공산 정권을 수립한 뒤 제1차 세계대전으로 침몰된 국제적 사회주의 조직을 꿈꾸었다. 중국인들은 사회주의 사상을 중심으로 무산계급에 의지한 혁명을 통해 중국 최초의 공산주의 소조를 건립하면서 중공은 지구상에 첫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자본주의와 모순, 배치되는 특히 경제적인 난관에 봉착하자 경제분야에서는 자본주의를 모색, 개혁개방한 사람은 등소평(鄧小平, 덩샤오핑)이다. 등소평은 <인민은 배가 불러야 다른 생각을 하지 않는다>며 먹고사는 것만은 자본주의를 선택했지만 엄격하게 인민을 감시한다. 개방으로 인한 붕괴를 우려해서다. 양회로 불리는 전국정협은 중공(공산당), 중국국민당혁명위등 각 당파, 인민단체, 각 소수민족 대표 등이 참가하는 중국 통일전선 국가기구로 정치, 경제 문화 등 분야의 주요 문제를 제안하고 토론한다. 주석 1명, 부주석 2명, 상무위원 299명, 위원(상무위원 포함) 2237명으로 구성됐다. 당원이 7천만 명이 넘는 중공은 단일 조직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다. 전역의 최하 말단 행정기구에 이르기까지 지방조직을 거미줄처럼 얽어 놓고 각종 정보를 수집한다. 공장, 상점, 학교, 기관, 합작사, 농장, 향, 진, 촌, 인민해방군 중대와 기타 중국의 모든 기층조직에도 설치돼 있다. 이는 공산당의 정식당원이 3인 이상 있는 곳에는 모두 당의 기층조직을 결성한다고 규정된 당장(黨章)에 근거한다. 중공의 명령에 따라 모든 정책이 수시로 바뀐다. 법보다 권력이 앞서는 대목이다. 중공의 전략은 가능한 세계의 많은 민주주의 국가들은 공산화 하는 것이다. 한반도 역시 은밀하게 공산화가 진행되고 있어 보인다. 최근 WSJ(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우방국이었던 UAE(아랍에미리트)가 중국편으로 넘어가 미국 조 바이든 정부가 아랍에미리트(UAE)에 F-35 스텔스 전투기를 판매하기로 했던 결정을 번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우방이라 여겼던 UAE가 중국과 밀착했다고 보는 것이다. 미 정보 당국은 최근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항공기 2대가 UAE에 착륙해 정체를 알 수 없는 화물을 하역한 것을 포착했다. 중국 군 화물 수송기가 UAE를 오가는 모습은 미 정보기관을 당혹스럽게 했다고 WSJ는 전했다. UAE에 최첨단 무기를 판매하면 미국의 최첨단 군사 기술이 중국에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최첨단 무기 판매에 대한 미국 입장이 바뀌고 있는 것이다. 중국과 UAE의 밀착은 기술, 안보, 보건분야 등 각 영역에서 포착되고 있다. 2018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UAE를 방문하면서 본격적으로 중국은 현지 투자를 확대,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가 5G 사업을 본격화했고, 코로나19 대유행 이후에는 중국 제약사 시노팜이 UAE에 백신을 공급했고 지난 10년간 총 31대의 함대와 100척의 해군 함정, 2만6천명의 군인을 아덴만과 소말리아 앞바다에 보내 호위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한국은 친중세력이 위험하다. 중공의 후원을 받는 화교, 조선족들은 한국의 젊은 남녀들을 이간질한다. 게다가 부동산을 다량 매수해 한국을 중국 땅으로 만들려고 하고, 국민을 선동해 헌법을 개정, 지방 분권이 되면 중국인들이 소유한 지역에 친중 자치정부를 수립해 직.간접으로 중국의 영향권에 들어가게 만든다. 제주도 땅 절반은 중국인이 가지고 있다는 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경기도 평택에도 대규모 ‘차이나타운’이 건설중이다. 이들이 토지를 사고 건물을 짓는 돈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전문가의 말에 따르면 공산당에서 자금을 대주고 있다고 한다. 눈에 보이지 않는 그들의 무서운 음모가 지금 대한민국에서 진행돼 가고 있는 것이다. 더욱 더 위험한 것은 문재인 좌파 정부가 친북.친중 정책으로 나가고 있지만 이러한 중공의 무서운 음모를 아는 사람은 그리 않아 보이지 않는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