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도내 최초 택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 도입택시 이용객 코로나19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 도움 기대

고성군은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를 위해 도내 최초로 택시 142대에 대해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는 승객이 안심콜 번호로 전화를 걸면 탑승 내역이 전산에 자동 등록돼 코로나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를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다.

현재 고성군은 1715개소의 다중이용시설에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지만, 그간 택시는 별도로 탑승 내역을 기록하지 않아 코로나19 확진자나 밀접접촉자 발생 시 역학조사에 어려움이 있었다.

또 택시는 현금 결제 비중이 높고 요금 대신 쿠폰을 내고 택시를 이용하는 ‘행복택시’ 사업 등으로 코로나19 방역 역학조사에 특히 취약했다.

이에 군은 개인택시와 법인택시조합의 협조를 통해 도내 최초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전격 도입했다.

탑승객이 택시 내 부착된 고유번호(☏080-237-XXXX)로 전화를 걸면 “출입이 인증됐습니다”라는 ARS 멘트와 함께 통화가 종료된다.

기록은 자동 등록되며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4주 뒤 자동으로 삭제되고 통화료는 고성군이 부담한다.

군 관계자는 “신속한 코로나19 역학조사와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군민들께서 적극적으로 안심콜에 반드시 참여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군민들이 더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해 원활한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