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 ‘케이조선 기업의 날 지정’ 기업 홍보 추진STX조선해양→케이조선으로 변경…조선산업의 부활·경제 V턴 발판 마련

창원시는 28일을 ‘㈜케이조선 기업의 날’로 지정하고 내달 6일까지 10일간 기업 주간으로 운영하며 대대적인 기업 홍보 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기업의 날은 대규모 투자, 사회 공헌활동 등을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인정되는 경우 지정되며, 기업의 날 지정 기간 동안 사기 게양 허가, 각종 홍보매체를 활용한 기업 홍보 활동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번 케이조선 기업의 날은 창원광장 일대·진해구 주요 도로에 회사 배너기 게양, 디지털 전광판·BIS 시스템 기업 홍보 문구 송출, 신사명 출범 현수막 게시 등을 통해 케이조선의 이름을 알리게 될 예정이다.
   
케이조선(舊STX조선해양)은 지난해 11월 KHI-유암코 인베스트먼트 컨소시엄과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해 2500억 원 상당 대규모 투자유치 종결 시 사명 변경을 의결해 케이조선으로 사명 변경을 완료했다.

이에 허성무 시장은 케이조선을 방문해 CI(기업 로고) 변경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현장을 시찰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으며, 조선업황의 회복과 뚜렷한 수주 개선 흐름세에 창원시민을 대표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케이조선은 지난해 복수의 선사로부터 5만 t 급 2척, 6600 t 급 PC선 2척을 수주했고 올해는 11.5만 t 급 2척, 5만 t 급 13척, 6000 t 급 PC선 3척과 옵션 4척을 수주해 2년간 무려 26척(옵션 포함)에 이르는 대대적인 선박 건조 계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다.

이외 코로나19 극복 이후 예상되는 세계 경제 회복과 IMO 규제 강화로 노후선박 교체 등을 위한 신조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추가 수주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

이에 발맞춰 창원시도 진해구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 기간을 연장하고 각종 정부 공모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 진해 조선업 관련 기관·기업을 초청해 조선산업 활성화를 위한 세미나 개최, 조선사 근로자를 위한 초청 음악회를 개최해 조선업 재도약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오랜 침체기를 거친 한국 조선업이 슈퍼사이클을 맞아 수주 랠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케이조선으로 새롭게 태어난 것은 앞으로 창원 조선 업계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뛰어난 선박 건조 기술력과 다양한 건조 경험을 갖춘 케이조선이 창원 경제 혁신의 주역으로 발돋움할 수 있길 기대하며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고용 안정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