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공연·연극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 ‘Healing&Hope’ 참가잔잔한 감동·유쾌한 하모니 전해…값진 메달 수상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은 올해 세계청소년합창축제 앤 경연 대회 ‘Healing&Hope’에 참가해 부문별 금·은메달, 지휘를 맡은 홍영상 객원지휘자는 최고 지휘자상을 각각 수상했다.

‘Healing&Hope’이라는 주제로 제주서 개최된 이번 경연 대회는 국내 팀과 중국·홍콩·미국 등 해외 팀 7개국 총 24개 팀·1000여 명의 세계 어린이와 청소년이 참가했다.

경연 대회는 세계의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 코로나19 시대임에도 합창으로 하나 되며, 합창을 통해 음악적 교류를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유튜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국내·해외의 어린이, 청소년 합창단들이 영상을 통해 보다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며 현장에서 느끼지 못했던 감동까지 느낄 수 있었다.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은 홍영상 객원지휘자의 지휘하에 ‘Cantate’, ‘바람의 손길’, ‘HINE MA TOV’ 곡을 공연해 유쾌한 하모니와 잔잔한 감동을 전하는 훌륭한 무대를 장식해 창원시의 문화적 위상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심재욱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제3회 세계청소년합창축제의 장에서 창원만이 가진 하모니를 들려준 단원들이 자랑스럽고,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끊임없이 음악을 통해 교류하고 화합하는 합창단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우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