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경남도지사 보궐선거 안 한다”참정권 보장·도정 공백보다 사회적 비용 더 큰 무게
국민의힘 경남도당 등 선거 출마 희망자 강한 반발 예상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경남도로부터 ‘경남도지사 궐위 상황 통보’를 받았으나 제6차 회의를 열고 도지사 보궐선거를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날 위원 회의는 도민의 참정권 보장과 도정의 공백 최소화를 위해 실시하자는 의견과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부담 증가와 도민의 안전 문제, 8여 개월 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실시, 302억 원으로 추산되는 보궐선거경비 등을 고려해 실시하지 않아야 한다는 의견을 바탕으로 숙의한 결과 미실시로 결론냈다.

앞서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성명서 발표를 통해 ‘도정 정상화’를 위해 오는 10월6일 도지사 보궐선거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도선관위를 방문해 보궐선거과 관련된 의견서를 전달했다.

국민의힘은 “경남도민은 김경수 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 조작’으로 징역형을 받는 모습을 착잡한 심정으로 봐왔다”며 “김 前지사는 도지사 되기 전부터 관련 수사를 받기 시작해 임기 3년 넘게 수사와 재판을 받아왔고, 3년 동안 내실 있는 도정 운영을 하지 못해 결국 도지사의 낙마가 발생했으니 염려했던 도정공백이 발생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내년 6월30일까지 도지사 권한대행이 지속된다면 무려 약 1년간의 도정 공백이 발생하는데 권한대행은 말 그대로 이미 결정된 정책을 단순히 ‘관리’를 할 뿐이지 도민을 위한 새로운 정책을 제시하거나 추진하기가 쉽지 않다”며 “오는 10월 정기국회서 경남의 주요 사업에 대한 내년 예산이 제대로 확보가 될지 우려돼 도정공백은 도민들의 피해로 고스란히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법이 정한 대로 오는 10월6일 경남도지사 보궐선거를 실시해 도정공백을 메우기 위해서는 새로운 도지사가 필요하다”며 “도정 정상·효율화로 다가오는 편익은 선거비용을 충분히 능가하며 도민들에게 즉시 제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희재 기자  polaris3331@gmail.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