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밀양시 신선한 사과 공급 지속한다과실장기저장제 지원…농가 소득 증대

밀양시가 신선도를 장기간 유지해 소비자들에게 아삭하고 맛있는 사과를 공급하고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는 과실장기저장제(1-MCP) 지원 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

시는 올해 사업량 627호/6만 ㎥에 1억87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과실장기저장제(1-MCP) 지원 사업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과는 수확 후 장기 저장을 통해 유통되는 대표적인 과수로 수확 즉시 출하할 경우 품종 고유의 풍미가 날 때가 좋으며, 저장 목적이라면 장기간 품질 변화를 고려해야 한다.

장기 저장용은 7~15일 빨리 수확해 수확 후 관리에서 발생하는 생리적 장해 현상은 고두병, 내부 갈변이 있으며 이들의 발생 원인·방지 기술에 대한 연구 결과로 에틸렌 작용 억제제인 1-MCP·장기 저장을 위한 CA 저장 기술이 개발됐다.

또한 사과는 품종에 따라 저장성에 차이가 있는데 보통 사과 품종은 출하 시기에 따라 조생종은 서광·선홍·산사·쓰가루·썸머드림·서홍 등, 중생종은 홍로·감홍·양광·홍옥·추광·후지(조숙계)·홍금 등, 만생종은 후지 등으로 구분된다.

밀양 얼음골 사과(900호/1300ha/4만1000t)는 일반적으로 10~11월경 수확해 11월 입고 후 최대 4~5개월 정도 저장이 가능하나 장기저장제를 처리하면 착색과 당도, 고유의 식감 등이 수확 당시와 동일한 상태로 보존되기 때문에 이듬해 7~8월까지도 최상의 품질로 출하가 가능하다.

과실장기저장제(1-MCP)는 저온저장고에 대해 과실의 신선도 유지·장기저장을 가능하게 하는 친환경 가스처리제로 지난 2002년 미국 환경청(EPA)에 등록·실용화된 물질로 인체에 해롭지 않고 과일에도 잔류 성분이 남지 않아 안전하다.

또한 과실의 노화와 후숙을 진행하는 에틸렌의 작용을 차단해 신선도를 유지하며 유통기간을 늘려줘 홍수출하 방지와 고품질 상품 공급으로 농가 소득을 향상시킬 수 있다.

지난해 12월 말 중품 10㎏ 기준 사과의 경우 수확기 출하 시보다 과실장기저장제 처리 후 보관 판매한 경우에 20~25% 수익을 더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손재규 소장은 “밀양 얼음골 사과를 계속 찾는 소비자에게는 원활한 공급과 사과농가의 소득을 올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겪이라며, 기존 도비 지원 사업은 물론 시 자체 예산을 추가 편성해 앞으로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