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올해 제60회 통영한산대첩축제 취소한다통영시, 코로나 위기 극복 ‘승리·감동의 축제’로 승화 예정

통영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제60회 통영한산대첩축제 개최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산대첩의 호국정신을 계승·발전시켜나가기 위해 김미옥 통영시의회 의원이 발의해 제정한 ‘통영시 한산대첩 기념의 날 지정에 관한 조례’에 따라 지정 운영하기로 한 제1회 한산대첩 기념의 날 선포식 또한 취소했다.

다만 한산대첩 기념일인 내달 14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위패를 모신 충렬사 사당서 한산대첩축제를 취소하게 됐음을 고(告)하는 고유제(告由祭)만 진행하기로 했다.

시는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주관기관인 (재)통영한산대첩문화재단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 예술인들과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축소 개최하는 방안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취소하는 방안을 두고 오랜 기간 고심을 거듭했다.

다양한 여론 수렴과 오랜 논의 끝에 최근 전 국가적인 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의 급증에 따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판단돼 지난해 이어 올해 축제도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

강석주 시장은 “지난해 이어 또다시 축제 취소 소식을 전하게 돼 무척 아쉽고 안타까운 심정이지만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결정임을 널리 양해해 주기 바라며, 올해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내년 제61회 통영한산대첩축제는 시민과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승리의 축제, 감동의 대축제로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