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통영 욕지 명품고구마 첫 수확

통영시서는 바다의 해풍과 풍부한 일조량을 맞고 자란 욕지 명품고구마(일명 타박이 고구마)가 하문수 농가서 첫 수확을 알렸다.

수확된 고구마는 ‘신율미’ 품종으로 정식 후 첫 수확을 했으며, 조기 재배가 가능했던 것은 따뜻한 기온과 풍부한 햇살 때문으로 여기에 바닷바람과 좋은 토질이 더해지면서 당도에 식감까지 갖춘 고구마로써 일반 관행재배 방식보다 30% 정도 높은 소득이 예상된다.

특히 해풍을 맞으며 조기재배 기술로 재배된 욕지 명품고구마는 일반재배 고구마보다 약 두 달 이상 앞당겨 전국서 노지재배 작형 중 제일 빠르게 수확됐으며, 일반재배인 kg당 4000원보다 비싼 kg당 7000원으로 판매되고 있어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예약으로 주문한 고객에게 택배·직거래로 판매하고 있으며, 블로그를 통한 홍보와 단골 고객에게 예약 판매되고 있다.

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고구마는 베타카로틴 함량이 많고 욕지 고구마는 당도가 높아 소비자의 입맛을 충족시켜 수요가 많은 만큼 바이러스 감염이 적은 씨고구마 증식과 보급에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