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남동발전 천연가스발전소 유치 확정…MOU 체결 안정적인 전력 공급·지역경제 활성화에 상호협력 

고성군이 정부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한국남동발전(주)서 추진하고 있는 신규 천연가스(LNG) 발전소 건립장소로 확정됐다.
 
이에 백두현 고성군수와 김회천 한국남동발전(주) 사장은 한국남동발전(주) 진주 본사서 삼천포 3·4호기 대체 천연가스발전소 건설부지 확정에 따른 천연가스발전 건설사업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고성군은 천연가스발전소 건립 시 행정 및 인·허가 사항을 지원하고 남동발전에서는 고성군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고성군은 삼천포화력발전소 1·2호기가 폐쇄됐고 3~6호기도 오는 2028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쇄될 예정으로 향후 인력 유출, 지역지원사업 축소, 일자리 감소 등으로 지역 공동화 현상이 우려돼 천연가스발전소 유치에 나섰다.

지난 6월 주민과 고성군의회의 동의를 얻어 남동발전에 유치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지난달 남동발전의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건설입지 선정위원회에서 지역수용성과 건설 여건 평가를 통해 고성군이 확정했다.

발전소가 유치되면 지역자원시설세 등 약 1,607억 원(30년 기준)의 세수가 확보되고 건립 기간에는 약 27만 명의 인력이 투입되며, 운영 중에는 약 800명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사업으로 약 412억 원(30년 기준 기본지원금 202억 원, 특별지원금 210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백두현 군수는 “인근 사천시와 환경단체와도 의논하고 지역민 중심으로 소통하면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남동발전과는 상호협력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전국적인 모범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