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 한들 생태 주차장 내달 완공 예정살기좋은 함양에는 주차장도 친환경…주민 편의제공·엑스포 성공개최 한몫

함양군 한들 생태 주차장이 내달 완공돼 주민편의는 물론 엑스포 찾는 방문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군에 따르면 함양읍 시가지 주차시설 및 편의시설 부족에 따른 주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함양읍 용평리 한들 일원 약 2만9587㎡면적에 481면의 주차장과 주민편의시설 등이 갖춰진 한들생태 주차장이 내달 완공을 앞두고 있다.

함양군은 함양읍내 주차공간 부족으로 불법 주 정차로 인한 각종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랜기간 농업진흥지역으로 지정돼 있는 한들 일부를 농림축산식품부와 지속적인 건의와 선제적 농업진흥지역 해제의 필요성을 설명한 끝에 2년 6개월 만에 해제할 수 있었다. 

이에 군은 한들 생태 주차장 조성을 위해 10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난해 2월 사업을 착수했으며, 현재 공정율 90%인 마무리 단계로 내달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번에 조성된 한들 생태 주차장은 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인당교 물레방아 주유소 앞까지 길이 740m, 폭 42m로, 일반 234대, 확장형 207대, 장애인 14대, 대형 12대, 배려자 14대 등 481대의 주차가 가능한 주차장으로 조성된다.

특히 기후변화에 대응해 탄소배출 최소화를 위한 친환경 주차장으로 조성해 군민은 물론 함양을 찾는 이들에게 쾌적한 이미지를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시가지 상권의 접근성을 고려해 한들 생태 주차장을 조성함으로써 지역 활성화 및 불법 주정차 해소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내달 10일부터 열리는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의 주차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막바지 공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서춘수 군수는 “한들 생태 주차장이 만들어지면 함양읍 시가지의 주차장 해소뿐만 아니라 도심열섬 현상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며 “보다 편리하고 쾌적하게 주차환경을 개선해 함양군의 지역 가치를 높이고 2021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찾는 내방객들에게 편안한 교통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