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경상국립대학교 이상기후변화 공동 대응미래농업 위한 농업인 육성 협력·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 공동 협력

고성군은 경상국립대학교(총장 권순기)와 온실가스의 지속적인 배출, 지구온난화에 다른 이상기후변화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상국립대학교서 백두현 고성군수, 권순기 경상국립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고성군과 경상국립대학교는 업무협약을 통해 농업 분야 저탄소 중립을 위한 정책과제 및 지구온난화에 대응한 대체 작물의 발굴 협력, 미래농업을 위한 농업인 육성 협력,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에 공동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50여 년간 온실가스는 지속적인 배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로 인한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지난해 남해안 지역은 이미 아열대기후대로 편입하고 있다.

또한 통계청 농림어업총조사에 따르면 사과, 복숭아, 단감, 인삼, 귤 등의 주요 작물의 재배한계선이 일제히 북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날 만큼 이미 기후변화는 농업 분야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고성군은 지난 17일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부지공모 신청서를 경남도에 제출했으며, 23일 센터 설립을 위한 경남도 부지 선정 추천심의위원회에서 경남도 추천 1개소로 선정됐다. 

백두현 군수는 “지구촌 곳곳에서 일어나는 폭설, 폭염 등의 이상기후는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농업생산환경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며 “지금 우리가 저탄소 농업환경으로 변화를 주도함은 물론, 지속 가능한 농업환경의 보전유지에 최선을 다해 미래 후손에게 물려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경상국립대학교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순기 총장은 “이상기후변화에 고성군과 공동 대응함으로써 향후 100년 이상의 미래농업 환경에 대비한 작물, 선도 인력 육성, 안정적인 농업생산환경을 후손에게 물려주고 저탄소 중립을 위한 농업분야 체질개선에도 함께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