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
합천군 올해 2회 추가경정 예산 7000억 돌파일반회계 6571억·특별회계 436억

합천군은 2021년 2회 추경 예산안을 올해 기정예산보다 242억 원(3.57%) 증가한 총 7007억 원으로 편성해 지난달 25일 군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일반회계는 6571억 원으로 240억 원(3.79%) 증가했으며, 특별회계는 436억 원으로 2억 원(0.33%) 증가했다. 

군에 따르면 2회 추경 최초로 7000억 원이 넘는 예산안을 편성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한 민생경제 회복 및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한 기반을 견고히 할 사업을 집중 반영했다고 밝혔다.
 
세출예산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국토 및 지역개발 91억 원, 농림해양수산 36억 원, 환경보호 9억 원, 교통 및 물류에 29억 원 등을 증액 편성했다.

주요 사업은 양천 생태하천 복원사업 16억 원, 스마트 홍수관리시스템에 29억 원을 증액해 재해예방 및 안전한 생활환경 기반을 확충하고, 화성전기~군청주차장 간 도로개설사업 11억 원, 동부 상수도보호구역 하수관로 정비 15억 원, 쌍백하수관로 정비사업에 10억 원을 증액 편성 등 지역 인프라 및 상하수도 시설 개선을 위한 예산을 반영했다.

농업분야 경쟁력을 강화를 위해 과학영농종합시설 신축사업에 18억 원을 증액 반영해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고자 했다.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30억 원, 도로망확충 19억 원, 하천정비 등 재해예방 34억 원을 증액 편성해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공간 조성 사업도 적극 반영했다. 

문준희 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국도비 등 의존재원 확보에 총력을 기울였고 그 성과를 반영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조속한 민생경제 회복 및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군의 역점사업들을 차근차근 이행해 행복한 군민, 희망찬 합천 건설을 위한 끝없는 혁신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2회 추경예산안은 오는 10일 제257회 합천군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호석 기자  lh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