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김해시 민선7기 국가시설 잇단 유치 ‘저력’국립치유농업확산센터까지 5개 시설 조성…전체 사업비 1120억 대부분 국비 충당
시민 양질의 서비스 제공·국가시설 인프라 대거 유치…김해시 미래 100년 설계

김해시가 민선7기 들어 국가시설을 잇따라 유치하는 저력을 보이고 있다.

시는 지난 2018년 국가습지인 화포천습지 보전관리센터를 시작으로 국립용지봉자연휴양림, 국립가야역사문화센터, 국립김해숲체원에 이어 최근 국립치유농업확산센터까지 5개 국가시설을 유치해 조성 중이다.

특히 이들 5개 시설 전체 사업비는 1120억 원에 달하지만 시비 90억여 원 일부가 투입되는 시설은 화포천습지 보전관리센터 1곳에 불과하다.

시는 농촌진흥청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내 유일 국립치유농업확산센터를 유치해 치유농업 선도도시로서 치유농업 저변 확대와 공익적 가치 실현에 앞장선다.

국립치유농업확산센터 조감도

국립치유농업확산센터는 진영읍 본산리 일원 1만6769㎡ 부지에 오는 2025년까지 300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6000㎡ 규모 건물을 지어 치유생태농업·체험관, 치유정원, 치유활동 실습실 등을 갖추고 치유농업 창업 지원, 치유농업사 자격제도와 농업 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국립김해숲체원 조감도

국립김해숲체원은 지난해 5월 부산·경남권서 유일하게 유치에 성공했으며, 이 산림복지시설은 현재 전국에서도 횡성, 칠곡, 대전, 나주, 춘천, 청도, 장성 7곳 밖에 없다.

산림청 산하 한국산림복지진흥원에서 녹색자금 200억 원을 투입해 상동면 대감리 산138번지 일원 국유림 178㏊에 산림교육·치유센터, 숙박동, 숲속 야영장, 치유의 숲, 산림레포츠시설 등 종합산림서비스시설을 오는 2024년까지 갖춘다.

내년 1월 착공 예정이며, 지난해 말 시정 베스트10 선정에서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시민들의 관심이 높다.

국립가야역사문화센터 조감도

국립가야역사문화센터는 지난해 2월 문화재청으로부터 유치를 확정 지었다.

문화재청은 지난 2017년 가야 문화권 정비 사업이 국정과제로 선정되자 컨트롤 타워인 국립가야역사문화센터 건립을 추진했다.

295억 원 전액 국비 사업으로 관동동 일원 6060㎡에 지하 1층~지상 3층, 연면적 1만100㎡ 규모의 도서관, 아카이브, 박물관 기능을 통합한 복합문화공간을 오는 2024년까지 완공하기 위해 현재 실시설계 적정성 검토 중이며 내년 착공 예정이다.

국립 용지봉 자연휴양림은 지난 2019년 12월 조성계획 승인을 시작으로 지난해 7월 착공해 올해 말까지 용지봉 일원 6만6000㎡에 국비 86억 원을 들여 숙박·체육·체험·교육 시설, 방문자센터 등을 조성한다.

함양 지리산자연휴양림, 남해 편백자연휴양림에 이은 경남 세 번째 국립자연휴양림이며, 김해지역 자연휴양림이 조성되는 용지봉 아래 대청계곡 일원은 자연환경이 뛰어나 치유와 힐링 공간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

화포천습지 보전관리센터는 국가 습지보호지역인 화포천습지의 체계적인 보전을 위해 지난 2018년 타당성조사 용역을 시작으로 오는 11월 실시설계 용역 완료에 이어 내년 초 착공해 2023년 완공 예정이다.

진영읍 본산리 일원 1만6690㎡에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한 240억 원을 투입해 건축 연면적 4900㎡, 지상 3층 규모의 습지생태관과 대회의실, 스마트 체험관 등을 갖춘다.

허성곤 시장은 “민선7기 김해시 미래 100년을 설계하는 데 중점을 두고 노력해온 결과 시비는 많이 들이지 않고도 시 품격을 높이고 시민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국가시설 인프라를 대거 유치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시민 행복지수를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고 밝혔다.

이진우 기자  ljw@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