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밀양시 지역 농가에 맞춤형 시책 펼쳐…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코로나 위기 극복 지역 경제 활성화 특별대책 적극 추진
생산은 농가, 판매는 시가 분담

코로나19 유행의 장기화로 농가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밀양시서는 지역 경제 활성화 특별대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밀양 농·특산물 꾸러미 판매 사업, 직거래장터 운영, 농업경영 안정자금 융자 확대, 농기계 임대료 감면 등 지역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맞춤형 시책을 다양하게 펼쳐나가고 있다.

농산물 직거래장터 박일호 밀양시장 방문 홍보

▲ 밀양 농·특산물 꾸러미 직거래 판매 사업, 놀라운 성과

시에서 지난해부터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농·특산물 꾸러미 판매사업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엄청난 성과를 거두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품목별 분류

사회적 거리두기로 택배 배달이 늘고 있는 추세에 발 빠르게 대응해 선보인 농·특산물 꾸러미는 밀양에서 직접 재배돼 엄선된 맛과 품질을 보장하고 제철을 맞은 계절 농산물, 가공식품, 밀키트 등 다채로운 품목으로 구성돼 소비자의 폭넓고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켜 주고 있다.

밀양 농·특산물 맞춤형 꾸러미 포장작업

밀양시는 명절 꾸러미 상품과 쿠팡 꾸러미 기획, 가정·식자재용 직거래 배달, 밀양팜 쇼핑몰·NS 홈쇼핑·네이버 쇼핑 라이브 판매, 찾아가는 관광지 직거래장터 운영 등 다양한 방법으로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확대시켜 올해 누적 매출 33억8000만 원을 달성 중이다.

이어 롯데·이마트, 서원유통 등 전국 대형마트의 직거래 행사, 쿠팡 연계 직거래 판매 등 직거래 장터 운영으로 78억3300만 원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봄 감자·나물, 서홍 감자, 미니 수박, 복숭아 등 ‘제철 농산물 꾸러미 전국 직거래 판매’로 판로가 부족했던 중소농가에 ‘출하물량 완판’이라는 단비를 내렸다.

또한 양배추 수확물량이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가격 폭락 위기에 언론 방송 홍보와 꾸러미 직거래 판매를 통해 농가 소득에 기여했다.

신성농산물 밀양물산 입고

후반기에도 고추, 깻잎, 얼음골 사과, 단감, 대추 등 밀양을 대표하는 우수 농·특산물의 출하가 본격화되면 ‘제철 농산물 꾸러미 직거래 판매’·‘비대면 온라인 판매 활성화’ 등 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추석을 맞아 ‘추석맞이 농·특산물 꾸러미’를 사전예약 판매해 전국 무료배송을 실시한다.

▲ 농업경영 안정자금 융자 지원으로 농가 경영안정

농업인의 경영 개선과 농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농업경영 안정자금 융자 규모를 76억 원 정도 지원한다.

농·어업인과 농·어업 관련 법인·생산자 단체를 대상으로 운영·시설자금으로 구분해 지원하며, 대출금리는 연 1.0%다.

먼저 경남도 기금으로 운영되는 농·어촌진흥기금은 올해 상반기 75명에게 28억6600만 원의 융자금이 지원됐으며, 하반기에도 30명에 8억2800만 원의 융자를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농업발전기금으로 82명에게 27억3500만 원의 융자를 지원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기본적인 경영안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

밀양시 농기계 임대사업소 전경

▲농기계 임대료 감면으로 농가 환영

시는 농기계 임대료 50% 감면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며, 임대용 농기계 68종·386대에 대한 임대료 감면으로 지역 내 농가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까지 1208농가에 3442만 원의 감면 혜택을 지원했으며, 올해 말까지 농업기계 임대가 필요한 농가에 6000만 원 정도의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농기계 임대 택배사업 시행

농업인들의 농업기계 활용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시기와 장소에 농업기계를 배송하는 농기계 임대 택배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밀양시는 코로나19로 인한 농가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시책으로 그 외에도 농·어촌 민박 사업장에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농촌휴양시설 방역 지원 사업, 농가와 구직자를 연계해 주고 교통비와 보험료 등을 지원하는 농촌희망 일자리 지원 사업, 화훼농가 돕기 꽃 판매 행사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박일호 시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내 농가들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데 시에서는 그 시름을 조금이라도 덜기 위해 여러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농가 경영과 다양한 농산물 판로 확보 등을 위한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으로 지역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농가에 희망과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