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군민 안전 지키는 버스승강장 태양광 조명 대폭 확대 설치 내년 버스승강장 100곳 태양광 조명 설치 예정

고성군은 야간 안전사고 예방과 이용객 편의를 위해 농어촌버스 승강장에 태양광 LED 조명등을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고성군에는 380여 곳에 버스승강장이 설치돼 있지만, 그동안 조명시설이 없어 야간에 대기 승객을 보지 못해 버스가 지나치거나 운전자의 부주의로 차량이 버스승강장을 충돌하는 사고가 종종 발생해왔다. 

군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고자 지난 2018년부터 버스승강장에 태양광 LED 조명등을 시범 설치해 주민들의 호응을 얻었다.

특히 태양광 조명등은 버스승강장 지붕에 태양전지 모듈을 설치해 낮에 발생한 전기를 축전기에 저장했다가 야간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일반 조명보다 설치가 간편하고 전기요금이 없어 경제적이다.

군은 사업비 1억7000만 원을 들여 내년부터 취약지역 버스승강장 100곳에 태양광 LED 조명등 설치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백두현 고성군수는 삼산면 판곡리 소재 버스승강장을 방문해 설치된 태양광 조명등을 점검했다.

백두현 군수는 “태양광 조명등 설치로 야간 안전사고와 범죄예방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가로등 시설이 없는 지역을 중심으로 설치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