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명칭 변경 설문조사공연예술자료 전시 중심 박물관으로 개편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이 공연예술자료 전시를 중심으로 하는 박물관으로 개편되면서 새로운 이름을 찾는다.

지난 2008년 이동면 舊다초분교 건물을 활용해 개관한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은 우리나라 연극계의 거목인 故김흥우 교수(동국대학교 연극 영화과)가 평생 수집한 공연예술 관련 자료 3만여 점을 기증받아 설립됐다.

현재는 주로 전 세계서 수집한 탈과 인형 등을 주요 전시품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근·현대를 아우르는 수 만점의 연극을 비롯한 공연예술 자료들이 보관돼 있다.

군은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의 인지도를 개선하고, 소장하고 있는 각종 공연예술자료의 보관·전시환경 개선을 위해 공립 박물관으로 시설을 등록하고, 시설 명칭도 전문 전시시설에 걸맞는 명칭으로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명칭 변경을 위해 남해군은 오는 23일까지 다양한 의견 수렴 통로를 이용해 지역 내·외 각계의 의견을 모아 새로운 전시시설의 명칭을 확정할 예정으로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의 명칭 변경에 대한 의견은 남해군 홈페이지 설문조사란을 통해 자유롭게 제출할 수 있다.

장충남 군수는 “많은 분들의 소중한 의견들을 모아 우리나라에서 손꼽히는 공연예술 박물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kh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