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2021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퍼레이드 연습 과정 공개‘공룡엑스포 찐 콘텐츠’

내달 1일부터 38일간 개최되는 ‘2021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핵심 콘텐츠인 엑스포 주제공연과 퍼레이드 연습 과정 모습이 공개됐다.

(재)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조직위(위원장 백두현 고성군수)는 입국 후 2주간의 자가격리와 2차례의 PCR 검사를 마친 퍼레이드 팀이 2021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주력 콘텐츠인 주제공연과 퍼레이드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엑스포 행사장인 당항포관광지서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으로 공개된 공룡 모양의 카트와 화려한 안무를 선보이고 있는 공연단의 모습은 불과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공룡엑스포의 개최 분위기를 느낄 수 있게 함과 더불어 국내서 경험하기 힘든 수준 높은 퍼포먼스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이들이 펼치는 공룡엑스포의 주제공연과 퍼레이드는 25명의 전문 연기자와 6대의 퍼레이드 플로트 카를 활용해 일 2회(퍼레이드 주말 3회) 진행되며, 공룡엑스포의 마스코트인 온고지신과 독창적인 각종 공룡들이 함께 등장해 신비로운 세계를 연출한다.

우크라이나 국적의 퍼레이드 팀원 중 한 명은 “약 30분간 진행되는 공연을 완벽하게 해내기 위해서 마치 실전과 같이 동선과 음악의 싱크를 확인하며 연습하고 있다”며 “연습 시간이 끝나면 당항포관광지 안에서 청정 고성의 자연환경을 보며 휴식을 취하는데 고성공룡엑스포를 보기 위해 방문하는 관람객들도 우리의 멋진 공연과 함께 이 아름다운 자연을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엑스포 관계자는 “공연단이 입국하는 순간부터 엑스포가 폐막하는 날까지 전담인력 배치를 통해 완벽한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에 지친 군민들과 침체된 고성군에 힘이 될 수 있는 방안으로 엑스포 축제 전 고성군 각지에서 갈라쇼 형태의 공연을 준비 중이니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서 체험하기 힘든 수준 높은 공연단의 주제공연과 공룡테마 퍼레이드는 ‘사라진 공룡, 그들의 귀환’이라는 주제로 내달 1일부터 오는 11월7일까지 38일간 당항포관광지·고성군 일원서 펼쳐질 ‘2021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에서 경험할 수 있다.

손명수 기자  sm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