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하동군 경남QSF(주) ‘미래식품에너지융·복합센터’ 기공식160억7600만 원 부지 분양대금 함께 1554억 사업비 투입…내년 말 준공 목표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대송산업단지에 첫 기업체가 유치돼 기공식과 함께 본격적인 건립공사에 들어간다.

하동군은 10일 대송산업단지 내 건립부지 현장에서 에너지 자립과 탄소중립 시대에 맞춰 식품산업의 혁신을 이끌어갈 경남QSF(주)의 ‘미래식품에너지융·복합센터’ 기공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미래식품에너지융·복합센터는 이달부터 내년 12월까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하동지구 내 137만1602㎡ 규모로 조성된 대송산업단지에 들어선 첫 입주기업이다.

이날 기공식은 윤상기 군수, 송상락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박성곤 군의회 의장, 이정훈 도의원, 양원돈 경남QSF(주) 대표 등 유관기관 단체장과 인근 마을 주민, 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경과보고, 축사, 시삽식 순으로 진행된다.

미래식품에너지 융·복합센터는 하동군, 경남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과 경남QSF(주)가 투자자협약에 이어 지난 7월6일 사업시행자인 하동군과 분양계약이 체결되면서 초저온 급속냉동식품사업과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이 융합한 에너지 자립형 모델로 설립된다.

미래식품에너지 융·복합센터는 대송일반산업단지 내 6만2712㎡ 규모로 LNG(액화천연가스) 냉열을 활용한 초저온급속동결(QSF:Quick Super Freeze) 시스템 식품공장과 물류센터를 구축해 약 150명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160억7600만 원의 부지 분양대금과 함께 1554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송산업단지는 지난 5월 하동군으로 사업시행자가 변경됐으며, 수소산업 지원을 위한 조례 개정과 입주업종이 추가된 바 있다.

양원돈 대표는 “미래식품에너지 융·복합센터는 하동에 설립되는 경남권역 생산공장을 필두로 초저온급속냉동 식품으로 미래 식품산업에 혁신을 일으키며 세계로 뻗어갈 것”이라며 “저온과 고온 모두 사용하는 에너지 자립형 모델의 선두주자로 탄소 제로를 지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기 군수는 “경남QSF는 대송산업단지의 첫 입주기업으로 그린뉴딜 혁신산업으로 성장할 많은 기업의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향후 대송산단의 투자유치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