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손안의 스마트 병원 애플리케이션 ‘실버 노트’문영국 코리아잡앤잡 대표 개발…환자·보호자·의료진·병원 ‘소통’
스마트 병원 애플리케이션 ‘실버 노트’ 개발자인 문영국 ㈜코리아잡앤잡 대표가 실버 노트를 소개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모든 것이 멈춰 선 요즘 손안에서 움직이는 스마트한 병원 애플리케이션 ‘실버 노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실버 노트는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 체크하고 환자의 그날 식단 확인과 면회 예약, 화상면회 서비스까지 가능한 스마트 병원 애플리케이션으로 병원 아웃소싱 전문 기업인 문영국 ㈜코리아잡앤잡의 대표가 개발했다.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 병원 관계자를 연결하는 소통 앱인 실버 노트는 경남은 물론 부산, 울산, 수도권의 여러 요양병원에 보급되고 있다.

현재 요양병원은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단계적 방역 조치에 따라 환자 면회가 전면 금지되거나 별도의 면회 공간에서 비접촉 방식으로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는 상태로 코로나19가 끝나더라도 바쁜 일상과 또 다른 바이러스 감염 등의 문제로 환자와 보호자들의 면회는 앞으로 더욱 불편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환자와의 원활한 소통을 원했던 가족은 물론 코로나19라는 위기를 헤쳐나가고 싶은 병원에 꼭 필요한 앱이 실버 노트며, 환자와 간병인(요양보호사), 의료진(의사·간호사), 보호자, 병원 경영진을 위한 기능으로 구성돼 있다.

우선 실버 노트를 이용해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체크해 가족들에게 보내줄 수 있으며, 최적의 이동식 화상면회 서비스를 이용하면 가족들과의 만남도 가능하다.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 개별 아이디를 부여받기 때문에 환자, 보호자, 간호 간병인, 의료진 외 자료 노출은 불가능하다.
 
간병인(요양보호사)에게도 실버 노트는 많은 도움을 주는데 환자의 상태를 체크리스트에 쉽게 기록하고 환자별 식사 상태, 재활치료, 목용, 이·미용, 사회복지 프로그램 이용 등을 수시로 체크해 의료진에게 자동으로 알린다.

실버 노트를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의 상태를 확인한 의료진은 신속한 처방과 치료를 할 수 있으며, 보호자의 병원 방문 없이도 환자에 대한 상담이 가능한 것도 실버 노트의 장점 중 하나다.
 
보호자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실버 노트는 비대면 시대가 끝나더라도 일일이 병원까지 찾아와 면회할 필요가 없다.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일을 하면서 환자와 소통이 가능해 환자의 상태는 물론 매 식단을 이미지로 확인할 수 있고 식사량도 알 수 있어 환자의 알림장을 수시로 확인하며 요양병원과 믿음을 쌓는다.
 
병원 경영진에게도 꼭 필요한 실버 노트는 병원 앱 홈페이지 기능을 겸하고 있어 기존 병원의 홈페이지를 모바일로 연동하는 것보다 더욱 체계적이고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실버 노트를 이용하면 사무·행정 비용 절감도 가능해 투명한 환자 관리와 화상 면회 서비스로 환자와 보호자에게 안정감과 믿음을 줄 수 있다는 것은 실버 노트만이 가진 매력이다.
 
문영국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을 맞아 환자분들과 보호자가 만나지 못하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에서 이들에게 조금이라도 위안과 도움을 주기 위해 소통 앱을 개발하게 됐다”며 “병원 스마트 애플리케이션인 실버 노트는 새로운 간병 문화를 이끌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리아잡앤잡은 현재 1500여 명의 간병사를 육성하고 부산 병원인력 시장의 50%를 점유하는 선도 기업이다.

이진우 기자  ljw@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