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청동기문화박물관’ 재개관전시 공간 개편·실감 체험형 콘텐츠 확충

진주시는 새로운 단장을 마친 진주청동기문화박물관 재개관식을 가졌다.

시는 청동기문화박물관 활성화를 위해 쾌적한 관람 환경을 구축하고 체험형 문화 콘텐츠 마련에 주력해왔으며, 지난 2019년 외부 관람 환경 개선을 시작으로 지난해 전시 환경을 개선하고 체험형 콘텐츠를 구축했다.

시는 시비 15억 원을 투자해 전시관 시설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0억 원을 확보해 실감 콘텐츠를 설치했으며,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전시관 외관을 정비했다.

정비를 완료한 청동기문화박물관은 체험형 전시를 도입한 상설전시관, 기획전시관, 360도 입체 서라운드 방식의 실감 영상관, 증강·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체험, 진양호를 조망할 수 있는 휴게 공간 등을 구축하는 전시관 개선을 마쳤으며, 야외전시장 내 청동기시대 주거지 재현 시설에는 모션 인식형 체험, 홀로그램 뮤지컬 콘텐츠를 설치했다.

또한 야외 수변 공간에는 수몰된 대평리 지역의 청동기시대 유적을 실감 기술로 재현하는 XR 망원경 콘텐츠를 도입하는 등 새로운 볼거리로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이날 재개관식서 조규일 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청동기문화박물관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할 거리가 있는 ‘가족 친화형 문화 놀이터’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문화 기반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동기문화박물관은 재개관을 기념해 ‘선사 체험 마을’이라는 체험교육 행사와 ‘청동기, 색을 입다’라는 특별전을 운영하며, 자세한 사항은 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