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
합천군 청덕면 새마을협의회, 부녀회 사랑의 집 고치기 운동

합천군 청덕면 새마을협의회(회장 이우석)와 부녀회(회장 이정란)가 청덕면 소재 소례리와 두곡리에 주거환경이 열악한 노인을 대상으로 ‘사랑의 집 고치기 사업’을 실시해 지역사회에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하에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서두찬 청덕면장을 비롯해 새마을 회원 20여 명이 참여했으며, 회원들은 낡은 장판과 도배지를 벗겨낸 후 깨끗한 장판과 도배지를 바르고 안전을 위한 전기배선 정리까지 마쳤다.

지원을 받은 할머니는 “청소된 집과 새로 도배된 벽지를 보니 새집에 이사 온 것만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우석 청덕면 새마을 협의회장은 “할머니가 좋아하셔서 큰 보람을 느끼고 어려운 시기임에도 회원분들이 행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우리의 이웃과 함께하는 새마을 협의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호석 기자  lh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