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시 ‘아웃도어 아일랜드’ 2기 입주식

거제시는 올해 청년 마을 만들기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공유를위한창조’(대표 박은진)가 ‘아웃도어 아일랜드’를 주제로 청년 마을 2기 참여 청년의 입주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청년 마을 만들기 사업은 인구 감소 지역에 지방 청년의 유출을 방지하고 도시 청년의 지역 정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공유를위한창조는 전국 1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경남서는 유일하게 최종 선정돼 최근 1기 프로그램을 무사히 마쳤다.

이번에 입주한 2기 12명의 청년은 오는 11월21일까지 장승포에 거주하면서 아웃도어 라이프를 기반으로 삶의 방식을 탐색·기획·실험·실행해보는 지역살이 프로그램을 체험하며, 지역주민과 상생하고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심태명 시정혁신담당관은 “청년들의 도전 정신이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고 대견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거제서 지내는 동안 새로운 가능성과 기회를 찾을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라며, 함께하는 청년 간에도 서로를 배려하면서 동고동락의 좋은 추억을 많이 간직해 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행안부 청년 마을 만들기 사업을 통해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목포 ‘괜찮아 마을’, 서천 ‘삶 기술학교’, 문경 ‘달빛 탐사대’가 청년 마을로 조성됐으며, 올해 현재 ‘아웃도어 아일랜드’를 비롯해 전국 12개 청년 마을이 참여 청년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